HOME 〉지적재산권 〉해외출원
해외출원방법에는 PCT국제출원방식, 개별국출원방식, 지역별출원방식등 여러 가지의 출원 방법이 있습니다. 따라서, 해외 출원하고자 하는 국가의 숫자, 해당 지역, 수출입 전략, 생산 기점 등을 고려하여 최적의 출원방식을 결정하여 해외 출원을 실시하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해외출원은 상당한 비용이 드는 일이므로 엄선된 국가에 출원하는 것이 좋습니다. 해외 출원대상국가를 선정할 경우에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이 고려될 수 있습니다.
- 경쟁제품이나 기술이 나올 가능성이 있는 국가
- 경쟁 기술은 없지만 그 기술을 채용한 제품의 시장이 큰 국가
- 특허기술과 동일한 기술분야의 제품을 생산하는 국가
 
PCT 국제출원
PCT 국제출원이란 특허협력조약에 가입한 나라 간에 특허를 좀더 쉽게 취득하기 위하여 출원인이 자국 특허청에 출원하고자 하는 국가를 지정하여 출원서를 제출하면 바로 그 날짜를 각 지정국에서의 출원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이와 같은 PCT 국제출원은 한 번의 출원으로 모든 지정국에서 특허를 받는 것은 아니며, 일단 각 지정국에서의 출원일을 인정받은 후, 국제조사 및 국제예비심사를 거쳐 각 지정국에 번역문을 제출하여야 비로소 각국의 별도 심사가 진행되고, 각국에서 독립적으로 심사 후 특허의 등록여부가 결정됩니다.
 
장점 ㆍ한번의 PCT 국제출원으로 다수의 가입국에 직접 출원한 효과를 부여하므로 개별 출원 시
   출원일을 각 나라마다 따로 부여 받아야 하는 것에 비해 간단합니다.
ㆍ특허를 받고자 하는 나라의 특허청(지정관청)의 심사에 앞서 국제조사기관의 선행기술조사
   (필수절차)와 국제예비심사기관의 특허성 유무에 대한 예비심사(선택절차)를 거침으로써
   특허획득 가능성을 미리 판단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평가보완의 기회도 가질 수 있어 특허
   획득에 유리합니다.
ㆍ한국 특허청을 통한 출원언어는 한국어, 영어, 일어 중 하나의 언어로 다수국에 출원할 수 있
  
어 초기에 개별국가 언어로 된 번역문을 동시에 준비하지 않아도 되므로 편리합니다.
ㆍPCT 출원 후 국내단계 진입기한 까지는 30개월의 여유가 있어 자신의 발명에 대한 시장추
   이 및 기술개발 동향을 살펴보면서 지정국의 국내단계 진입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단점 ㆍPCT 출원비용이 별도로 소요되고, 지정국의 국내단계에 진입하는 경우에는 개별국 출원 시
   와 동일한 비용이 추가로 필요하므로 비용부담이 가중됩니다.
PCT의 가맹국이 증가하고 있으나, 조약체결국만을 대상으로 하므로, PCT 가맹국이 아닌 경
   우에는
각 국가별로 별도의 출원을 하여야 합니다.

마드리드 국제출원
국제적으로 통일된 하나의 출원절차에 의하여 다국가에 동시에 상표를 등록한 것과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상표등록 후에도 단일의 국제등록부에 의하여 지정국의 모든 국가에서 권리이전, 존속기간갱신 등을 일원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국제상표등록제도입니다.

다만, 실체심사는 지정국별로 심사하므로 출원시와는 달리 거절이유가 통지되면 다시 현지대리인을 선임하여야 하며, 반드시 국내의 상표출원 또는 등록을 기초로 하여 출원하여야 하고 소위 집중공격(Central Attack)에 의하여 국제등록일 후 5년 이내에 기초된 국내출원 또는 등록이 거절 또는 무효 등이 되면 지정국의 모든 국제등록이 소멸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출원일로부터 등록까지의 기간은 약 20개월 정도가 소요됩니다.

2005년 5월 20일 기준 마드리드 의정서 가입국의 수는 66개국이며, 주요 가입국은 미국, 일본, 중국, 북한, 영국, 독일, 프랑스, 호주, 러시아, 오스트리아, 싱가폴 등이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마드리드 의정서 가입국이고, 2003년 4월 10일에 동 의정서가 발효되었으므로 마드리드 의정서에 의한 국제상표출원등록이 가능합니다.

유럽연합상표
유럽상표청(OHIM)이 관장하며, 하나의 출원절차에 의하여 유럽 15개국의 상표등록을 하는 경우입니다. 보통은 이를 유럽지역상표(Community Trade Mark)라 하며 줄여서 ‘CTM’이라 합니다. 현재, 유럽지역상표에 가입된 국가는 15개국(오스트리아, 벨기에, 덴마크,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아일랜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 영국) 입니다.

따라서, 이들 나라에 대해서는 하나의 CTM 상표출원으로 이들 모든 국가에 대하여 상표권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단점으로는 상표검색의 경우 CTM방식으로 출원등록된 상표만을 검색하며, 유럽 15개국 중 어느 한 국가에서 거절되는 경우 전체 15개국에 대해 상표등록을 받지 못하여 다시 각 국가별로 출원을 하여야 한다는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이런 단점으로 인해 많이 활용 되고 있지 못합니다.

유럽 15개국 중 4개국 이상에 상표등록을 하는 경우에 유리합니다.
출원일로부터 등록까지의 기간은 약 2년 정도가 소요됩니다.